기술

안경을 잡아채 듯, 안경잽이. 안경씌우기가 아니고?

구큰타 2019.04.30 조회 수 192 추천 수 1

안경씌우기라는 손질이 있지만,

위대태껸에서는 안경씌우기는 없고 안경잽이가 있습니다.

 

pickeye_song.jpg
사진은 어디서 멈추느냐에 따라 자신의 경험을 투영하여 해석합니다.

 

저 역시 조사 중 알게된 내용으로 안경씌운다라는 표현은
제3의 선생님들 중에도 호불호가 갈리던 기술이었습니다.

 

안경은 눈 위에 다시 쓰는 것으로 두 손으로 눈을 찌른다는 뜻을 지니고 있다. 두 손으로 눈을 찌르는 것은 대단히 위험하지만 활개짓으로 숙달된 눈은 쉽게 찔리지 않는다. 그리고 실제로는 그다지 사용되지는 않는 것인데 굳이 사용할 때는 손가락에 침을 묻혀서 위에서 아래로 죽 내려 훑으면서 찌를 수 있다. 그러나 눈에 대한 공격은 사실상 바람직하지 못하며 눈을 공격하는 척 하다가 발로 다른 곳을 차는 형식이 주축이 된다. 활갯짓을 하여 상대의 시선을 흩뜨려 놓고 공격하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주로 상단의 공격에 대하여 위에서 부터 아래로 훑어 막으며 즉시 눈을 찌르는 것이다.
박종관, 송덕기 <택견>

 

설명은 박종관 "택견"의 안경씌우기.

일반적 무술에 나타나는 V하는 사진찍을 때 손가락을 만들어 이지관수(눈찌르기)로 사용하는 방법이었습니다.

 

pickeye.jpg
위에서 아래로 걷고 눈으로 간다. 뭐 이런 사진입니다.

 

아이러니하게도 설명은 위에서 아래로 훑으며 찌르다라고 되어 있습니다.

 

위대태껸에서는 위에서 아래로 훑으며 안경을 잡아 채 듯, 손 모양을 만들어 눈 앞고리를 찢는 기술로 연습하고 있습니다.

 

안경씌우기는 처음 등장하는 것은 문화재 조사서입니다.

 

태껸에는 현재 명칭이 있는 것들이 있지만, 본 명칭이 없는 기술들 또는 상황에 따라 조금씩 변화하는 카테고리식(분류형) 명칭들이 존재합니다.

 

위대태껸에서는 사용되는 명칭들은

대부분 송덕기 스승님과 정리작업을 시작하던 때,

명칭이 분명치 못하다 생각되는 것들(이럴땐 이 명칭, 저럴땐 저 명칭같은)에 대해 재차 묻고 정리한 것들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활갯짓과 걷어내기와 같은 것들은 번호를 붙혀 지칭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결국 유기적으로 움직일 때, 하나의 명칭으로 통합되는 것들입니다.

 


이런 맥락과 비슷하다 볼 수 있습니다.

 

이 동작은 위에서 아래로 훑어 그 다음 아래에서 위로 눈을 향하냐. 훑어서 째놓냐의 관점의 차이로 볼 수 있습니다.

 

"기본으로 설명된 위에서 아래로 훑는다"를 기본으로 위대태껸에선 이 기술을 통해 많은 것들이 파생되어 연습을 합니다.

 

self_pickeye.jpg
안타깝지만. 오전에 상대가 없이 급하게 설명을 위해 셀프 안경잽이
다음엔 잘 준비해보겠습니다..............

 

왜 안경씌우기가 되었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리고 위대태껸에서는 송덕기 스승님이 말씀하시고 가르쳐주신대로 위에서 아래로 훑어 내리는 안경잽이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안경씌운다라는 표현은 어디서 시작되었는지. 

앞으로 이런 표현들이 서로에 대해 어떤 방향성을 제시할지 고민해 보았으면 합니다.

 

 


 

덤으로 개인 경험.

제가 고등학교때 다른 무술하던 사람들과 이야기를 하다보면, 택견의 안경씌우기는 현대의 기술이다라는 말들이 있었습니다. 이유는 안경은 현대의 것이다라는 주장이었습니다. 안경은 13세기에 제작되어 우리나라에는 조선 선조(재위 1567년~1608년)때 들어왔습니다. 

 

glass_joseon.png
이노옴~ 옛날 사람 무시하냐?! <조선 안경>

 

2개의 댓글

Profile
한끗차이
2019.05.01
깔끔한 설명입니다!
Profile
구큰타
2019.05.02
@한끗차이
감사합니다. :D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역사] 송덕기 스승님의 택견 1회 대회 시범과 태껸무고춤 구큰타 2019.05.30 142
40 [기술] 솟구치기, 깡충이패. 트레이닝 방법. 구큰타 2019.05.02 126
[기술] 안경을 잡아채 듯, 안경잽이. 안경씌우기가 아니고? 2 구큰타 2019.04.30 192
38 [역사] 택견 보유자, 송덕기 스승님의 탄생과 가족관계 1 구큰타 2019.04.28 192
37 [기술] 나무위키 택견 옛법 항목 검토 #1 구큰타 2019.04.24 211
36 [역사] 택견의 시작, 송덕기 스승님 2 구큰타 2019.04.21 124
35 [자료] 경회루에서 택견하는 송덕기 스승님의 영상 출처 3 구큰타 2019.04.16 198
34 [기술] 면치기. 도대체 면이 어디야? 1 구큰타 2019.04.12 242
33 [기술] 밀어차는 것이 복장지르기? 왜 이렇게 이름이 많을까요? 구큰타 2019.04.07 143
32 [기술] 코에 침을 놓는다고? 택견 타격 손질 코침치기(코침주기) 3 구큰타 2019.03.30 291
31 [기술] 택견 발차기? 아니 태권도 발차기? 곁치기! 1 구큰타 2019.03.23 155
30 [기술] 택견의 발질, 발길질. 구큰타 2019.03.16 213
29 [기술] 택견춤 태껸춤은 건신 체조가 아니다. 택견에 대해 보고 배우며 느낀점들. 구큰타 2019.03.08 352
28 [역사] 택견이 미국 LA에? 1 구큰타 2019.02.04 465
27 [자료] 김명곤(1977) 팽개쳐진 민중의 무술 태껸 구큰타 2018.12.15 91
26 [자료] 삼국시대에서 돌아온 사람 송덕기(1985년 9월) 구큰타 2018.12.15 52
25 [개론] 송덕기 선생님 직계제자들의 공통 분모 구큰타 2017.04.01 2062
24 [개론] 경기에서 사용하지 못하는 오래된 기술이 택견의 옛법이라고?! 5 구큰타 2016.09.16 2818
23 [개론] 택견의 이미지 파괴 요소들 - 기합 (이미지 테러리스트 이크에크) 4 구큰타 2016.09.04 1687
22 [개론] 송덕기 선생님의 관련 자료를 통해 본 태껸의 철학 2 구큰타 2016.05.25 1177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