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택견 보유자, 송덕기 스승님의 탄생과 가족관계

구큰타 2019.04.28 조회 수 168 추천 수 0

유일하게 생존한 택견의 보유자이며,

현대 택견을 전승한 송덕기 스승님의 기록

 

송덕기 스승님은 많이 알려진 것과 같이 구한말,

1893년 1월 19일 서울 종로구 필운동(사직동과 건너편, 본적은 내수동)에서 송태희(宋泰熙)의 막내로 태어났셨습니다.

20121123_1501_041.jpg

당시 나라는 어수선했지만,
아버지가 국가 하급관리, 어머니는  잡화가게를 해서 비교적 여유 있는 환경이었습니다.

 

main_vis_www_181213_4.jpg
송덕기 스승님 가족과 일가들은 내수동에 위치한 현재 서울지방경찰청 주변에 거주하였다 합니다.

 

알려진 내용에 따르면 아버지와 둘째 형님이 택견을 하셨으며,
남자 형제들은 조금씩 택견을 했던 것으로 추정할 수 있습니다.
 

둘째 형님은 태껸 명인으로 알려진 임호 선생님의 친구이기도 합니다.

 

kimsungjib.jpg

조카로는 누님 송석녀씨의 자녀, 태릉선수촌장을 지낸 김성집(역도 선수)<링크>님이 있습니다. 송덕기 스승님은 태껸의 힘쓰는 법을 배웠다며 자랑을 하기도 하고. 집안에서는 송덕기 스승님의 자질을 많이 닮은 조카로 이야기 하기도 하였다 합니다.

 

큰형님과 가족들은 충북과 청주 일대에서 거주하며 축구협회에서 일을 하며, 스포츠계에서 일을 했다 합니다.

 

송덕기 스승님이 젊을 적 힘도 좋으셔서, 장정 3명이 들어야 하는 절구를 혼자 옮길 정도였으며, 노래와 잡기에 능해서 손님들이 오면 한 곡 청하는 경우가 많았다 합니다.

 

돌아가실때까지 이사를 몇 번 하셨지만,

현재 서울 서촌의 필운동 사직동 내수동에서 거주하셨으며 1987년 타계하실 때까지 황학정에서 활을 쏘며

제자들을 육성하셨습니다.

1개의 댓글

Profile
구큰타
2019.04.28
김성집 선생님과 관련된 것은 워낙 구글링만 해도 많이 나오기 때문에.. 직접 검색해보세요.
Profile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 [역사] 송덕기 스승님의 택견 1회 대회 시범과 태껸무고춤 구큰타 25 일 전 110
40 [기술] 솟구치기, 깡충이패. 트레이닝 방법. 구큰타 2019.05.02 104
39 [기술] 안경을 잡아채 듯, 안경잽이. 안경씌우기가 아니고? 2 구큰타 2019.04.30 168
[역사] 택견 보유자, 송덕기 스승님의 탄생과 가족관계 1 구큰타 2019.04.28 168
37 [기술] 나무위키 택견 옛법 항목 검토 #1 구큰타 2019.04.24 121
36 [역사] 택견의 시작, 송덕기 스승님 2 구큰타 2019.04.21 106
35 [자료] 경회루에서 택견하는 송덕기 스승님의 영상 출처 3 구큰타 2019.04.16 178
34 [기술] 면치기. 도대체 면이 어디야? 1 구큰타 2019.04.12 169
33 [기술] 밀어차는 것이 복장지르기? 왜 이렇게 이름이 많을까요? 구큰타 2019.04.07 134
32 [기술] 코에 침을 놓는다고? 택견 타격 손질 코침치기(코침주기) 3 구큰타 2019.03.30 219
31 [기술] 택견 발차기? 아니 태권도 발차기? 곁치기! 1 구큰타 2019.03.23 142
30 [기술] 택견의 발질, 발길질. 구큰타 2019.03.16 198
29 [기술] 택견춤 태껸춤은 건신 체조가 아니다. 택견에 대해 보고 배우며 느낀점들. 구큰타 2019.03.08 324
28 [역사] 택견이 미국 LA에? 1 구큰타 2019.02.04 433
27 [자료] 김명곤(1977) 팽개쳐진 민중의 무술 태껸 구큰타 2018.12.15 85
26 [자료] 삼국시대에서 돌아온 사람 송덕기(1985년 9월) 구큰타 2018.12.15 47
25 [개론] 송덕기 선생님 직계제자들의 공통 분모 구큰타 2017.04.01 2043
24 [개론] 경기에서 사용하지 못하는 오래된 기술이 택견의 옛법이라고?! 5 구큰타 2016.09.16 2796
23 [개론] 택견의 이미지 파괴 요소들 - 기합 (이미지 테러리스트 이크에크) 4 구큰타 2016.09.04 1671
22 [개론] 송덕기 선생님의 관련 자료를 통해 본 태껸의 철학 2 구큰타 2016.05.25 1169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